오늘은 우리도서관 휴관일입니다.

로그인

회원 로그인

주요서비스 배너

  • 대출조회
  • 대출예약
  • 희망자료신청
Total : 42개 (page : 1/21)
석조부도

석조부도

  • 구분 보물
★지정종별 : 보물 제135호 (1963. 1. 21 지정)
★보관장소 : 북구 산격동 1370 (경북대 박물관)

부처님의 사리를 봉안한 것이 塔이라면 부도는 승려의 사리를 봉안한 것을 말한다. 높이 274㎝로 경북대학교 박물관 정원에 있는 이 고려시대의 석조부도는 원래의 위치는 알 수 없다. 조형에서 신라시대 이래 나타나는 8각원당형의 양식을 따르고 있으며 고려시대의 특색을 잘 나타내고 있는 걸작이라 할 수 있다.

방형의 지대석 위에 하대석, 중대석, 상대석을 차례로 쌓았다. 방형으로 된 하대석은 각면에 6판씩 모두 24판의 복련이 조각되었는데, 각 모서리와 각 면 중앙의 연판은 정면을 향하고 있고 남은 연판은 각 면 중앙의 연판을 중심으로 좌우로 비스듬히 표현되었다. 이 수법은 고려시대의 연판 표현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점이다. 중대석은 각을 죽인 8각으로 거의 원에 가까우며 표면 전체에 구름무늬가 양각되었고 앞뒤에 정면한 용과 좌우에서 이 용을 향하여 다른 2마리의 용이 새겨져 있다. 중대석 위에는 8각 2단으로 된 낮은 괴임이 있어 상대석을 받고 있다. 상대석에는 16판의 큼직한 앙련이 돌려졌다. 8각으로 된 탑신의 각 모서리에는 우주형이 있고 앞뒤 양면에는 호형이 모각되었는데, 그 좌우에는 사천왕상이 양각되었고 좌우 양면에는 조각이 없다. 옥개석 또한 8각으로 정상에서 급한 경사를 이루었고 추녀에 이르러 넓게 퍼졌다. 옥상에는 8조의 우동이 뚜렷하고 귀꽃이 있었던 듯하나 남은 것은 없다. 옥개석 아랫면에는 2단의 괴임이 있을 뿐 다른 조각은 없다. 그리고 상륜에는 연화가 조각된 1석으로 된 보륜 하나가 놓여 있다.

이 부도는 통일신라시대의 8각 부도의 전통을 계승하고 있으나 전체적인 구도에서 나타나는 안정감, 중대석의 장식적인 조각, 옥개석의 표현 등에서 앞선 시대의 양식과는 다른 점들을 찾을 수 있다.
금동보살입상

금동보살입상

  • 구분 보물
★지정종별 : 국보 제184호
★보관장소 : 수성구 황금1동 산41(국립대구박물관)
이 보살상은 1976년 구미시 고아면 봉한동(龜尾市 高芽面 鳳漢洞)에서 출토된 것이다. 이 불상의 머리에는 화관(花冠)을 쓰고 정면에 화불(化佛)을 갖추고 있다. 얼굴은 근엄하고 약간 길며 목에는 삼도(三道)가 있다. 앞면과 뒷면에는 영락문(瓔珞文)을 X자형으로 하고, 가슴에서 수직으로 처리하였다. 영락문에는 원형과 4각형의 화문판(花文板)이 있고, 용머리형으로 되어 있다.

뒷면의 영락과 의문(衣文) 처리는 매우 정성스럽게 하였고, 오른손은 내려서 영락문을 가볍게 잡고 있으며, 왼손은 반쯤 굽혀서 올린 채 물건을 쥔 형용을 하고 있다. 발 아래는 좌대에 꽂기 위한 기둥모양의 촉(觸)이 높게 달려 있으며, 머리 뒷면에는 두광(頭光)을 달기 위한 꼭지가 나와 있다. 도금(鍍金)의 상태는 거의 완전하나, 영락문과 왼손에서 대좌까지 내려온 옷자락이 부서졌다. 7세기 초엽의 불상으로는 유례가 드문 것으로 그 가치가 높이 평가 된다.
처음 페이지 이전 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 페이지 마지막 페이지

퀵메뉴